오늘의 추천기사

귀 아픈 사람은 물론...

0
“끈 없는 마스크가 있었으면 좋겠다.” 생활 속에서 떠올린 간단한 아이디어였다. 20년 넘게 헤어디자이너로 일한 꼼나나 미용실 케이 이사는 헤어 시술을 할 때마다 고객들의 마스크 끈이 걸리적거렸다. 커트할 때는 빗이 마스크 끈에 자주 걸렸고,

국내선 잘 모르지만…해외 175개국서...

0
록 밴드 너바나, 라디오헤드, 오아시스에 빠져 고등학교 때부터 밴드 생활을 시작했다. 대학 시절 인디 밴드로 활동하면서 가수를 꿈꿨지만 현실의 벽은 높았다. 안정적인 직장인의 삶을 택해 네이버에서 콘텐츠 관련 업무를 맡아 10여년간 일했다. 그래도 음악에 대한 열정은 식지 않았다.

박물관 사이트 마비시킨 주인공이...

0
9월 초,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뮤지엄샵 홈페이지가 접속 폭주로 일시 지연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뮤지엄샵에서 판매하는 일부 제품이 입소문이 나면서 이를 구매하려는 네티즌이 몰렸기 때문이다.

건강 생각해 매일 닦아...

0
사업을 시작할 때 대부분 블루오션을 찾는다. 아예 없거나 알려지지 않아 경쟁자가 없어 유망한 시장으로 여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기 블루오션이 아닌 레드오션에 관심을 갖고 시장에 뛰어든 스타트업이 있다. '블루필(bluefeel)'이다.

4평 살던 네가 어떻게...

0
‘지옥고’라는 말. 지하방·옥탑방·고시원의 앞글자를 따서 만든 단어로 주거 빈곤 가구의 고충을 표현한 신조어다. 주거 빈곤 가구는 최저 주거기준 미달 가구 등 주택 이외 기타 거처 거주 가구를 말한다.

CCBB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