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도 ‘코로나 불평등’···흑인 사망 확률 백인의 4배

45

영국에서 흑인의 코로나19 사망 확률이 백인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계의 사망 확률도 백인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영국, 코로나19 사망자 수 ‘유럽 최다’./KBS ‘KBS 8 뉴스타임’ 캡처

영국 통계청(ONS)은 2011년 인구조사를 바탕으로 인종별 사망 확률을 분석해 5월7일(현지시각) 발표했다. 흑인 남성의 코로나19 사망 확률은 백인 남성의 4.2배, 흑인 여성은 백인 여성의 4.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출신 배경을 가진 이들의 사망 확률도 백인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나이와 기저질환, 낙후지역 정도를 감안하면 그 차이가 줄었다. 흑인의 코로나19 사망 확률은 백인의 1.9배,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출신 배경을 가진 이들은 1.8배였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연구자들은 주거 환경, 도시와 농촌 격차, 소득, 교육 수준과 같은 요소들이 이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좁은 공간에 사람이 많이 모여 살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크다. 영국 주택조사 결과, 2014~2017년 방글라데시 가구 3분의 1이 ‘과밀거주’ 상태였다. 백인 가구 중 과밀거주하는 가구는 단 2%뿐이었다.

런던대 리야즈 파텔 심장내과 부교수는 NYT에 “건강과 기대수명의 불평등을 만드는 보건·사회적 불균형은 항상 있었지만 코로나19가 그 민낯을 드러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노팅엄대의 전염병학 명예교수인 키스 닐 박사는 “흑인과 아시아계가 백인보다 코로나19에 더 잘 걸리는 것인지 아니면 감염 시 더 심각한 영향을 받는 것인지 아직 모른다”라고 말했다.

영국은 유럽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은 국가로 7일 기준 누적 사망자가 3만615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20만6715명이다.

글 CCBB – News 김지인 인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