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기모노’라는 말에 발끈해 공기업 바로 그만뒀죠

83

안정적인 공기업을 그만두고 창업에 나선 이가 있다. 평소 좋아하던 한복이 외국인들에게 ‘코리안 기모노’라고 불린다는 사실을 알고 한국의 전통을 직접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한복빵을 만드는 문화 콘텐츠 스타트업 ‘미미상점’의 최진미(27) 대표의 이야기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