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쓸모없다’ 느껴졌을 때 시작했다 연예인 최초 됐죠

1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외출 감소, 학교나 군부대 등의 단체헌혈 취소 등이 겹쳤기 때문이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5월13일 기준 헌혈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만 명(12%) 감소했다고 밝혔다. 혈액 보유량도 2일 이상~3일 미만인 주의 단계에 돌입했다. 결국 보건복지부는 5월15일 헌혈을 독려하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약 3만명 가까이 헌혈해 주의 단계에서는 벗어났다. 8월 6일 현재 혈액 보유량은 평균 5.3일 수준이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에 헌혈 참여가 주춤한 와중에도 꾸준히 헌혈해 최연소 100회 헌혈을 달성한 20대가 나왔다. 육군 36사단 소속 이동욱(21) 하사다. 이 하사는 7월29일 대한적십자로부터 적십자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받기도 했다. 명예장이 무엇인지, 헌혈로 인한 코로나 감염 위험은 없는지 등을 알아봤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