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자이’ 아파트를 직원에게 내준 회사

7517

직원 집 챙겨주는 회사
사택 제공은 물론 대출 지원까지

“본사 및 8개 자회사 임직원 3000여명의 연봉 800만원씩 일괄 인상.

개발 직군 신입사원 초봉 5000만원, 비개발 직군 4500만원 상향 조정.”

국내 대표 게임사 중 두 곳인 넥슨과 넷마블이 파격적인 연봉 인상안을 공개했습니다. 영업이익이 18~42% 성장한 게임사들이 인재 확보에 나선 것이죠. 게임사 외에도 많은 회사가 좋은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연봉뿐 아니라 다양한 복지혜택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그중 청년들의 눈길을 끄는 제도가 있습니다. 바로 사내 주택 지원 제도입니다.

집은 요즘 청년들이 포기한 것 중 하나입니다. 무주택 2030 미혼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한 ‘내 집 마련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58%가 10년 이내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하다’고 답했죠. 가장 큰 이유는 ‘계속 치솟는 집값’과 ‘낮은 소득’이었습니다. 이어 ‘모아 놓은 돈이 없어서’, ‘청약 당첨 경쟁이 치열해서’ 순이었습니다. 이미 대기업에서는 이런 청년의 걱정을 덜어주고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주택마련 및 전세자금 대출을 지원해주고 있습니다. 대기업 외에도 파격적인 주거 관련 사내 복지를 제공하고 있는 곳을 알아봤습니다.

네오플 제주 본사(좌), 클래스1010에서 사택으로 제공하는 서울역 센트럴 자이(우). /네오플 유튜브, 네이버 부동산 캡처

27평·32평 아파트 제공

입사한 직원에게 직접 집을 마련해 주는 회사가 있습니다. 게임회사 ‘네오플’입니다. 인기 게임 던전앤파이터와 사이퍼즈 개발사죠. 2019년 매출 1조1396억원, 영업이익 1조36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좋은 실적만큼 파격적인 사내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직원에게 집을 제공하는 것도 그중 하나입니다.

네오플은 제주도에 본사가 있고 서울에 지사가 있습니다. 제주외 지역에서 제주도 본사에 입사한 직원에게 아파트를 제공합니다. 미혼 지원에게는 89㎡(27평), 기혼 직원에게는 105㎡(32평) 규모의 아파트를 사택으로 제공하고 있죠. 이때 회사에서 제공한 곳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에는 동일 규모의 수준의 주택을 마련할 수 있는 주거비를 줍니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제주도 본사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서울 지사로 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미혼 직원에게는 최대 2억원의 전세 보증금을, 기혼 직원에게는 4억원을 줍니다. 이와 별개로 이전 지원금 500만원, 이사비 전액을 추가로 지원합니다.

서울역 센트럴 자이 사택으로

클래스101도 인재 영입을 위해 사택 제공이라는 복지를 내세웠습니다. 클래스101은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으로 취미, 금융, 창업 등 다양한 분야의 온라인 강의를 제공합니다. 클래스101은 집이 먼 정규직 직원에게 사택을 줍니다. 회사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있는 서울역 리가, 서울역 센트럴 자이 등을 사택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택을 원하는 직원에게 제공하고 월세 90%를 지원합니다. 직원은 나머지 10%만 내면 되는 것이죠. 사택은 1인 1실을 기준으로 합니다.

클래스101 피플팀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구성원들이 일에 열정적으로 몰두하고 자신의 일을 사랑하도록 돕는다. 앞으로도 개인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남언니 광고모델인 문가비와 토스 광고를 찍은 원빈. /강남언니, 토스 유튜브 캡처.

대출 이자와 월세는 우리가 내줄 게

사택 제공 외 대출 이자나 월세를 지원해주는 회사도 많습니다. 간편송금 앱 토스를 운영하고 있는 비바리퍼블리카가 대표적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국내 대표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이기도 하죠. 그만큼 직원들이 다른 걱정 없이 자신의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그중 주택자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도 있습니다. 직원 모두에게 주택자금 대출을 무이자로 제공하죠. 한도는 최대 1억원입니다.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강남언니 운영사 힐링페이퍼도 2020년 11월 주택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복지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전국 모든 제1금융권 은행 대출 이자를 지원해줍니다. 주택 구입, 전세, 월세 등 모든 주거지 계약을 포함합니다. 한도는 월 25만원, 최대 1억원까지입니다. 한국 본사와 일본 지사에서 일하는 모든 정직원이 이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홍승일 힐링페이퍼 대표는 “앞으로도 10배 이상의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데 몰입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브랜드 커머스 기업 블랭크코퍼레이션도 직원의 주택 마련 자금을 지원해줍니다. 전세 보증금 최대 1억원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것이죠. 남대광 대표는 과거 인터뷰에서 직원들에게 안정감을 주고 싶어 해당 제도를 도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업무에 몰입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충족돼야 하는 것이 있다. 저는 직원들에게 안정감을 주고 싶었다. 전세 자금 무이자 대여나 적금 등은 삶에서 오는 결핍을 채워주고 싶었다. 물론 100%는 해결해주지 못하더라도 회사 성장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했습니다.

이 밖에도 많은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이 직원에게 주택 마련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주고 있습니다. 대부분 직원의 생활 걱정을 줄여주고 일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기 위해서 이런 제도를 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직원의 성장이 기업의 성장’이라는 생각을 가진 회사가 다양한 복지를 제공한다. 근무 외적인 것을 지원해주면서 사내 구성원이 최대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구성원이 좋은 성과를 내면 결국 회사 성장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글 CCBB 하늘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