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정규직 노동자 2000명에 휴가비 25만원 지원한다

31

서울시가 비정규직 노동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각 1000명, 2000명에게 휴가비를 25만원씩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만 19세 이상 서울 거주자로, 월평균 소득은 200만원 미만이어야 한다.

서울시는 ‘2019 서울형 여행바우처 지원 사업’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4월24일 밝혔다. 여행 바우처 지원 사업은 상대적으로 휴가를 가기 쉽지 않은 비정규직 노동자 등에게 여가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 도입했다. 또 국내 여행 상품 구입을 유도한다는 취지도 있다.


서울시 제공

지원 대상자로 뽑히면 서울시에서 25만원을 가상 계좌에 입금해준다. 본인이 15만원을 더 입금해 40만원 상당의 포인트를 여행 경비로 쓸 수 있다. 1인당 평균 국내 1박2일 여행 경비가 39만원(2016년 통계청 발표 기준)이라는 점을 감안했다. 포인트는 전용 온라인몰(seoulvacation.kr)에서만 쓸 수 있다. 항공권·숙박·렌터카 이용권 등 국내 여행상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이용 기간은 7월 초부터 11월20일까지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지원사업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모집 기간은 5월16일부터 6월7일까지다. 서울시는 심사를 거쳐 6월 중 지원 대상자를 뽑을 예정이다. 신청할 때는 거주지 확인을 위해 필요한 주민등록초본을 제출해야 한다. 근로형태 확인을 위해 재직증명서도 내야 한다. 특수형태 근로종사자는 위탁·도급·용역계약서로 대신할 수 있다. 또 국세청 소득금액증명원 등 증빙 서류도 함께 내야 한다.

글 CCBB – News 영조대왕

img-jobsn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